헤드헌팅이란

| 0

헤드헌팅

[head hunting ]

요약 고급·전문인력의 재취업이나 스카우트를 중개해 주는 일.
기업의 최고경영자·임원·기술자 등 고급·전문인력을 이들을 필요로 하는 업체에 소개해 주는 것으로 이런 일을 하는 회사를 ‘서치펌(search firm)’이라 하고, 이런 일에 종사하는 민간 소개업자들을 ‘헤드헌터(head hunter)’라고 하는데 이들은 대개 서치펌에 소속되어 있다.

1929년 미국에서 대공황의 여파로 실업이 사회문제로 대두된 시기에 처음 등장했으며, 점차 활동영역이 세분화되어 변호사·의사·회계사 심지어 공무원 채용까지 헤드헌터에게 의뢰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980년대 중반에 처음 소개되었으며, 1997년 9월 노동부가 연봉 20% 이내의 수수료를 받고 합법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하여 현재 80여 개의 업체가 활동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최대 10만 명까지 인력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해 놓고 원하는 부문에 가장 적합한 인물을 채용할 수 있도록 연결시켜 줌으로써 인력활용도를 극대화하고 있다.

서치펌의 활동영역을 기준으로 볼 때 ① 중역·임원급을 주대상으로 하는 executive search ② 부장급 이하의 과장과 대리급을 대상으로 하는 middle search ③ 신입사원 또는 3년 이하의 경력자를 중개해 주는 junior search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헤드헌팅업이 허용되는 직종은 기관장·최고경영자, 생산부서 관리자 중 고위관리자, 기타부서 관리자 중 고위관리자, 종합관리자 중 고위관리자, 물리학자·화학자·수학자·통계학자 또는 관련전문가, 생명과학전문가, 보건전문가, 사업전문가, 법률전문가, 사회과학자 또는 관련전문가, 작가와 창작·공연예술가 등이다.

헤드헌터들이 가장 선호하는 인물은 기업의 특정분야에 대한 경험이 풍부한 사람, 외국어 능력과 국제적 감각의 소유자, 유연하고 능동적인 사고를 하며 리더십을 갖춘 사람, 인간관계가 원만한 사람 등이다. 반면에 환영 받지 못하는 사람은 자신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할 줄 모르는 독불장군형, 하는 일 없이 회사나 동료에 대한 불평과 불만이 많은 사람, 과거 5년 동안 3번 이상 직장을 옮긴 사람 등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헤드헌팅 [head hunting] (두산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