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3곳, “투잡 허용”

| 0

기업 10곳 중 3곳, “투잡 허용”

출처 : http://www.diodeo.com/news/view/3074308

 

 

“본업에 영향만 없다면” 기업 30%, 투잡 허용한다

 

최근 일본에서 ‘투잡’을 정책적으로 허용하는 움직임이 이슈가 됐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주52시간제도가 부분적으로 시작되면서 ‘투잡’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실제 기업들의 ‘투잡’에 대한 허용치는 변화했을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과 오투잡이 기업 502개사를 대상으로 ‘투잡허용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29.5%는 ‘허용한다’고 답했다.

투잡을 허용하는 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22.3%)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서비스업'(19.6%), ‘정보통신/IT'(14.9%), ‘건설'(8.1%), ‘유통/무역'(6.8%) 등이 있었다.

이들이 투잡을 허용하는 이유로는 ‘본업에 영향만 없다면 딱히 상관없어서'(7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직원의 업무시간 외 활동까지 제약할 법적 근거가 없어서'(36.5%), ‘직원의 능력 개발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서'(10.8%), ‘노동 인구 감소에 따른 인력 보충 차원에서'(4.7%), ‘새로운 산업 분야의 인재확보 차원에서'(4.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투잡의 허용 범위는 ‘동종업종이 아니면 조건 없이 겸업 허용'(29.7%)이 다수였다. 이어 ‘제한 없음'(27%), ‘4대 보험이 들어가지 않는 수준'(25%), ‘4대 보험 관계없이 주말 업무 수준'(18.2%) 순이었다.

투잡을 허용하지 않는 기업(70.5%)들은 그 이유로 ‘본업에 지장을 줘 업무에 집중을 못할 것 같아서'(81.1%,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다른 직원들에게 영향을 미쳐 조직 분위기에 해를 끼칠 것 같아서'(29.1%), ‘경쟁업체에 영업비밀 누설, 기술유출 등의 우려가 있어서'(20.9%)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향후 투잡 허용에 대한 변화가 있을까. 응답 기업의 30.9%는 ‘주52시간근무 확대로 투잡에 제한이 점점 없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인사담당자의 65.7%는 ‘투잡’은 개인의 영역이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으로 주52시간근무가 확대 된다면, ‘취미활동을 영리로 연계해 투잡을 하는 직원이 많아질 것'(57.4%) 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